정치 >

이재명 "탈모 치료약·중증 모발이식 건강보험 적용 확대"

현대약품 마이녹실 탈모샴푸 현대약품 마이녹실 탈모샴푸
기사내용 요약
"탈모인 대인기피, 차별적 시선…개인 문제 아냐"

이재명 "탈모 치료약·중증 모발이식 건강보험 적용 확대"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13일 서울 노원구 노해로 더숲에서 부동산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2022.01.1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창환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4일 '소확행(소소하고 확실한 행복)' 46번째 공약으로 탈모 치료약, 중증 탈모 치료를 위한 모발이식의 건강보험 확대 적용을 내걸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탈모 치료가 곧 연애고 취업이고 결혼이다', 단 한 문장이지만 겪어보지 못한 사람은 모를 절박함이 담겨 있다"며 "탈모인이 겪는 불안, 대인기피, 관계 단절 등은 삶의 질과 직결되고 또한 일상에서 차별적 시선과도 마주해야 하기에 결코 개인적 문제로 치부될 수 없다"고 운을 뗐다.

이어 "현재 전체 탈모 치료 환자의 2%를 제외한 나머지 치료는 노화, 유전으로 인한 '미용' 목적으로 간주돼 건강보험 적용이 제외되고 있다"며 "비싼 약값으로 인해 동일 성분의 전립선 치료제를 처방받는 서글픈 편법, 이제는 끝내야 한다. 국가가 적절하게 지원해 탈모 치료에 도움을 드리겠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탈모 치료약에 대한 건강보험 적용을 확대하겠다. 적정한 본인 부담률과 급여 기준을 시급히 정하겠다"며 "중증 탈모 치료를 위한 모발이식의 건강보험 적용 확대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전문가들의 의견 수렴과 사회적 논의를 거쳐 적정 수가를 결정하면 건강보험 부담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급여화가 이뤄지면 안정적인 시장이 형성돼 관련 제품 개발이 활성화될 것이고, 이에 따라 기존 제품 가격도 인하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박근혜 정부에서 미용으로 취급되던 치아 스케일링, 고가의 임플란트에 건강보험을 적용한 사례도 있다"며 "이때와 달리 탈모인들의 고통과 불편을 외면한 채 포퓰리즘으로 무조건 반대하는 것은 정치적 내로남불에 가깝다"고 전했다.

또 "치료받는 국민에게 적절한 지원을 제공하는 것은 국가의 의무"라며 "탈모인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 치료에 전념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