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

[fn사설] 과도한 'O의 공포'는 금물

변이 출현은 예상했던 일
코로나와 긴 싸움 불가피
[fn사설] 과도한 'O의 공포'는 금물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1일 인천국제공항 면세구역에서 공항 이용객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일본 최초의 오미크론 감염자인 30대 나미비아인 남성 외교관이 이동 중 인천공항 1터미널에서 1시간 가량 머문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뉴스1


미국 뉴욕 증시가 11월 30일(현지시간) 다시 큰 폭으로 떨어졌다. 유럽 증시도 약세를 보였다. 하지만 1일 일본·중국·홍콩 등 아시아 증시는 강보합세를 보였다. 한국 증시도 잘 버텼다. 최근 며칠간 국제 금융시장은 이른바 'O(오미크론)의 공포'에 휩싸였다. 그러나 새로운 코로나 바이러스 변이 출현은 화들짝 놀랄 일이 아니다. 설사 오미크론을 몰아내도 또 다른 변이가 나올 수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30일 오미크론 변이가 세계 경제를 위협하지만 경제적 충격은 완만할 것으로 전망했다. 변이를 경계는 해야 하지만 패닉은 금물이다.

뉴욕 증시는 악재가 겹쳤다. 오미크론은 최초 발견지인 아프리카를 거쳐 유럽에 발을 붙였다. 캐나다와 브라질 등 미주 대륙도 방역망이 뚫렸다. 미국도 시간문제다. 아시아에선 홍콩에 이어 일본에서도 오미크론 감염자가 나왔다. 각국이 여행제한 등 방역 그물망을 조이면 경기 회복세에 타격이 불가피하다. 이 마당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긴축 의지를 재확인했다. 제롬 파월 의장은 30일 상원 청문회에서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을 몇 달 일찍 끝내는 게 적절한지 논의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시장은 오미크론에 한 방, 테이퍼링에 또 한 방, 더블펀치를 맞았다.

국내 방역망도 불안하다. 1일 신규 확진자는 5123명을 기록해 사상 처음 5000명을 넘어섰다. 수도권 중증 병상가동률은 90%에 육박한다. 오미크론 감염자도 처음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단계적 일상회복을 되돌려 과거로 후퇴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대신 "일상회복 2단계 전환을 유보하면서, 4주간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하는 등 일상회복 일정을 전면 재조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우리는 오미크론에 맞서 방역망을 더 조여야 한다는 주장에 동의한다. 다만 과잉 공포는 걸러낼 필요가 있다. 작년 초 코로나 패닉이 지구촌을 휩쓸었고 올 여름엔 델타변이가 출현해 다시 한번 세계 경제를 긴장 속으로 몰아넣었다. 이에 맞서 인류는 작년 겨울부터 백신을 무기로 코로나와 싸우고 있다. 감염자의 고통을 덜어줄 알약 치료제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백신을 무력화시키는 새로운 변이가 나오는 것은 놀랄 일이 아니다. 앞으로도 오랜 기간 인류와 코로나 바이러스는 장군멍군 식의 긴 싸움을 이어갈 공산이 크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오미크론이 경제에 미치는 위협은 코로나 발생 초기인 작년 3월이나 델타변이가 나온 올 여름에 비해 덜하다는 것이 중론이라고 보도했다. 변이가 출현할 때마다 공포에 사로잡히는 것은 어리석다.
프랭클린 루스벨트 전 미국 대통령은 1933년 취임사에서 "단 하나 우리가 두려워해야 할 것은 두려움(Fear) 그 자체"라고 말했다. 코로나 바이러스와 온 힘을 다해 싸우되 냉정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 2일 한국을 비롯해 아시아 증시가 꿋꿋이 버틴 것은 참으로 다행스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