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깜짝 고백' 손담비 "브라질리언 왁싱 했다…아예 깨끗"

'깜짝 고백' 손담비 "브라질리언 왁싱 했다…아예 깨끗"
IHQ '언니가 쏜다!'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손담비와 김호영이 브라질리언 왁싱 경험을 밝혔다.

지난 11월30일 방송된 IHQ 예능 프로그램 '언니가 쏜다!'에는 뮤지컬 배우 김호영이 출연해 MC 소이현, 안영미, 손담비와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호영은 "저는 고민 상담을 잘해준다"라며 "생판 남이 와서 자기 고민을 할 때가 많고, 심지어 우는 사람도 있었다"라고 자신의 장기를 얘기했다. 이에 MC들은 시청자들의 고민을 받아 김호영에게 상담을 받는 시간을 마련하기도 했다.

가장 먼저 소개된 고민은 왁싱을 강요하는 여자친구에 대한 사연이었다. 이에 김호영은 "사실 처음에는 수치심 때문에 거부되는 건 있다"라며 "(사연 속 여자친구가 강요한) 브라질리언 왁싱도 종류가 있다"라고 얘기했다.

김호영은 그러면서 "저는 브라질리언 왁싱을 이틀 전에 하고 왔다"라고 얘기했다.

손담비는 이에 동조하면서 "나도 했다"라며 "나는 아예 깨끗하게"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소이현도 "나는 비키니 왁싱을 했다"라고 왁싱 경험을 털어놓았다.

김호영은 "처음부터 전부 왁싱하면 힘들 수도 있고 숱을 치는 정도도 괜찮다"라며 "(아니면) 남자분이 아직 한 번도 경험이 없기 때문에 두려운 걸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남자분들이 네일숍을 안 가는데 한 번 경험하고 나면 맛이 들려서 계속하게 된다"라며 "정리를 하면 그에 대한 맛이 있다"라고 조언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