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조동연·이수정 차이는?' 질문에...이수정 "질문이 잘못됐다"

이 교수 "차이가 아니라 공통점 물었어야"
"윤 후보 여성·소수자 정책 너무 마음에 들지 않아"
"이 세상이 어느 방향으로 좀 발전하고 나아갔으면 하는 부분에서 간절해"
최 교수 "후보의 지향 가치 차이가 보여" 뒷수습
'조동연·이수정 차이는?' 질문에...이수정 "질문이 잘못됐다"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기본사회위 공동위원장인 최배근 건국대 교수 페이스북 갈무리
[파이낸셜뉴스] 이재명 후보 측 최배근 교수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수정 경기대 교수와 민주당에 합류한 조동연 교수의 사진을 나란히 놓고 "차이는?"이라고 질문한 데 대해 당사자인 이 교수가 답했다. 이 교수는 "질문이 잘못됐다"며 "'차이는?'이 아니라 '공통점은?' 이렇게 물어보셨어야 한다"고 일침을 날렸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장으로 합류한 이 교수는 30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조 교수도 전문 인력이고 아마 직장 여성일 거고 아이들을 키우고 계신다"며 "저는 아이들을 2명이나 키워냈다. 그래서 저분의 현재 진행 중인 고통이 뭔지 너무나 잘 아는데 그럼 질문을 '공통점은?' 이렇게 질문했어야 했다"고 했다.

이어 "물론 눈으로 사진만 봐도 알 수 있는 차이들이 너무 분명하다. 그것을 비난할 생각도 없다. 일단 질문이 잘못됐다"고 했다. '서로 어떤 아픔들, 조 교수가 가지고 계신 고민을 함께 고민하는 자리가 될 수 있었을 텐데'라는 진행자 지적에 이 교수는 "그게 대한민국 여성의 공통적인 어려움일 것"이라고 했다.

또 '윤석열 후보의 여성·소수자 정책이 마음에 들었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이 교수는 "아니다. 마음에 들었다면 굳이 갈 필요가 없었다"며 "너무 마음에 들지 않았다. (정책의 인식에) 공백이 있었다"고 이 교수는 답했다.

또 이 교수는 "저는 이 세상이 어느 방향으로 좀 발전하고 나아갔으면 하는 부분에 대해 굉장히 간절한 생각을 갖고 있다"며 "젊지도 않고 예쁘지도 않고. 다 늙은 이 몸뚱아리 하나로 제가 그러면 이 세상에다가 호소하고 싶은 목소리를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지 고민했다. 그것이 결국은 이런(선대위 합류) 의사 결정을 만들어 낸 것일 수도 있다"고 자신의 윤 후보 선대위 합류 배경을 설명했다.

'조동연·이수정 차이는?' 질문에...이수정 "질문이 잘못됐다"
최배근 건국대학교 경제학과 교수. 사진=뉴스1
한편 최 교수는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 선대위에서 우원식 의원과 함께 기본사회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다. 지난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교수와 조 교수의 사진을 나란히 올리고는 "차이는?"이라는 한마디를 적었다. 구체적으로 '차이'가 무엇인지 밝히지 않자, 여권 성향 지지자들 사이에서 두 사람의 외모와 나이 등을 비교하는 댓글을 달아 뒷말이 무성했다.

최 교수는 논란이 커지자 뒤늦게 뒷수습에 나섰다.
최 교수는 "내 눈에는 후보들의 지향 가치의 차이가 보였기 때문이다. 우리는 대통령을 뽑는 게 아니라 팬데믹 이후 2022년의 시대를 맡길 대통령을 뽑는 것이다. 누가 가장 시대가 요구하는 가치를 제시하는가를 선택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rejune1112@fnnews.com 김준석 수습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