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고승범, "'코로나 대출' 내년 3월까지 재연장"

당정협의서 연장 방안 밝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영업 애로 지속"
"금융권도 중기,소상공인 금융지원 불가피하다는 의견"
고승범, "'코로나 대출' 내년 3월까지 재연장"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15일 당정협의에 참석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 대한 대출연장과 이자상환 연장을 2022년 3월까지 6개월 재연장키로 했다고 밝혔다.

고 위원장은 당정협의 모두발언을 통해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은 7월 들어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심각해지면서 영업 애로가 지속되고 있으며, 특히, 음식·숙박·여행·도소매 등 내수 중심 중소기업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어 지원 연장을 간절히 원하고 있다”면서 “금융권도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이 불가피하다는 의견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만기연장·상환유예를 2022년 3월까지 연장하는 동시에 향후 질서 있는 정상화를 위해 보완 방안을 마련해 시행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우선 상환유예 차주가 유예 종료시에도 과도한 상환부담을 지지 않도록 거치기간 부여, 상환기간 확대 등 연착륙 방안을 내실화하고, 상환이 어려운 차주가 연체의 늪에 빠지기 전에 채무부담을 경감할 수 있도록 은행권 프리워크아웃제도와 신복위 신용회복제도를 개선하여 지원대상 확대 및 이자 감면 등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약 4조원 규모의 유동성도 공급할 예정이다.

그는 “아울러, 금융기관이 상환유예 채권의 부실문제도 빈틈없이 관리해 나가도록 감독하겠다“면서 ”오늘 회의에서 논의된 내용은 정책 집행과정에서 충실히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ksh@fnnews.com 김성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