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최재형, 캠프 해체선언 "대선 포기 아닌 새 길 모색"

현실 정치의 벽 앞에서 고전 끝에 민심청취 행보 돌입
최재형, 캠프 해체선언 "대선 포기 아닌 새 길 모색"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News1 오대일 기자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국민의힘 대선 예비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14일 "이 시간부터 최재형 캠프를 해체한다. 지금까지 가보지 않은 방법으로 정치의 길을 가려고 한다"고 밝혔다.

최 전 원장은 이날 저녁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대선 레이스를 포기하는 것이 아니라 대선 레이스에서 성공하기 위하여 새로운 방법으로, 새로운 길을 가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감사원장 사퇴 후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하며 대선 레이스에 돌입했다. 하지만 현실 정치의 벽 앞에서 존재감 부각에 실패하고 낮은 지지율로 고군분투 끝에 새 활로 모색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캠프 해체 뒤 실무진 중심으로 조직을 새로 꾸리고 당분간 민심 청취에 주력한다는 구상이다.

그는 이날 해체 선언에서 정치 입문 뒤 짧은 기간이지만 그동안의 어려움 등 소회를 털어놨다. 또 민심이 바라는 정치에 대한 변함없는 각오와 이를 실천하기 위해 초심으로 돌아가겠다는 뜻도 밝혔다.

최 전 원장은 "주변에 있던 기성정치인들에게 많이 의존하게 되었다"며 "그런 과정에서 저에 대한 국민 여러분의 기대는 점점 식어져 갔고, 오늘날과 같은 상황에 직면하게 되었다. 그 모든 원인은 후보인 저 자신에게 있고, 다른 사람을 탓해서 될 일은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향후 행보에 대해선 "그 동안 듣지 못했던 국민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국민 속으로 들어가겠다"며 "저의 이 결단이 정권교체를 넘어, 당이 바뀌고, 정치가 바뀌는 것에 희망의 씨앗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아울러 자신의 민심 청취 행보에 대해 "이 일에 동참해주실 국민 여러분께 캠프의 문을 활짝 열겠다"며
"지금 저의 모습은 하나의 물방울이지만, 국민 여러분들과 함께 큰 물줄기를 이뤄나가고 싶다. 최재형은 국민과 지지자들만 바라보고 초심으로 돌아간다"고 밝혔다.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