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옥 분말 넣어 원사 제작… 원적외선 방사효능 유지 [백문이불여일체험]

웰크론 '제이드'
부드러운 촉감에 첫날부터 꿀잠
'촌스럽고 무거운 소재' 편견 깨줘
옥 분말 넣어 원사 제작… 원적외선 방사효능 유지 [백문이불여일체험]
웰크론의 기능성 침구 브랜드 세사에서 출시한 연옥 성분이 포함된 '제이드' 사진=정상희 기자
여름 이불을 정리하고 따뜻한 침구를 꺼낼 계절. 웰크론의 기능성 침구 브랜드 세사가 출시한 '제이드'를 일주일 동안 써 봤다. 연옥 성분이 포함된 원사로 만든 침구는 일반 제품과 얼마나 다를까 궁금했다.

침구 실물을 마주하기 전, 옥 성분이 포함됐다는 설명만 접했을 때는 무겁다는 이미지가 떠올랐다. 옥은 크게 장신구에 사용되는 '경옥'과 질병 완화에 도움을 주는 '춘천옥'으로 나뉜다. 제이드는 춘천옥 성분을 함유한 원단으로 만들었다. 옥이 인체에 주는 이로움에 대해서는 거부감이 없었지만 무거운 것과 함께 '올드'하다는 선입견도 있었다.

하지만 제이드의 첫 인상은 은은하고 고급스러운 그레이색상이 올드함과는 거리가 멀었다. 그리고 가볍다. 웰크론 관계자는 "옥을 갈아서 그 성분을 원사에 투입하는 방식으로 제작돼 무게에 영향을 크게 미치지 않는다"며 "원사에 옥 성분을 넣을 수 있는 것이 기술력"이라고 강조했다. 옥을 침구에 적용한 것은 세계 최초라고 한다.

침구를 바꾸고 누웠을 때 처음 든 기분은 '완벽하게 편안하다'는 것이었다. 몸에 닿는 촉감이 아주 부드러워서 이런 재질로 만들어진 옷이 있다면 매일 입고 싶을 정도였다. 이불은 바스락거린다기 보다는 몸에 착 감겼다. 그 느낌이 좋아서 첫날부터 숙면을 취했다.

옥은 혈액순환과 신진대사 촉진 등 인체 에너지 활성화 효과를 준다. 웰크론에 따르면 춘천옥 침구를 사용한 사람은 일반 침구를 사용한 사람에 비해 '발가락 혈류량'이 약 40%가량 증가했다.

체험 결과 혈류량을 측정할 순 없었으나 체감하는 체온은 조금 올라갔다. 이불을 덮고 있으면 살짝 덥다는 느낌이 들 만큼 보온성이 좋았는데, 단순 보온성이 아니라 옥 성분으로 인한 신진대사 촉진 결과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체험 기간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으로 체온이 38도를 넘어가는 고열 상태를 한나절 겪었는데, 제이드 침구가 몸살 기운을 달래는 데 도움이 됐다. 실제 제이드는 한국원적외선협회로부터 원적외선 방사율 90% 이상으로 적합 판정을 받았다.
옥분말을 침구 원사에 넣어도 원적외선 방사율 차이가 거의 없어 효과를 그대로 느낄 수 있다는 뜻이다. 아쉬운 점은 색상이 한 가지만 출시된 점이다. 다소 높은 가격도 편안하고 건강한 수면 환경을 위해서라면 충분히 합리적 소비라는 생각이다.

wonder@fnnews.com 정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