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홍준표, '먹거리X파일' 이영돈 영입했다 보류…"비판 봇물"(종합)

기사내용 요약
이영돈 PD, 김영애 황토팩 등 '부실 검증' 논란
"이영돈과 상의해 영입 보류…인사 참 힘들어"

홍준표, '먹거리X파일' 이영돈 영입했다 보류…"비판 봇물"(종합)
【서울=뉴시스】이영돈 PD. 2018.09.06 (사진=KTV 제공)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이영돈 전 PD를 선거 캠프에 영입했다가 인사를 잠정 보류하기로 했다.

앞서 홍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을 통해 "'JP희망 캠프'에 미디어총괄 본부장으로 이영돈 PD를 영입했다. 문화산업총괄 본부장으로 여명숙 전 게임물 관리 위원장도 같이 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외신 대변인으로는 권민영 경기도당 수석부위원장님이 도와 주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그는 2시간여 후 페이스북에 추가글을 올려 "숙고 끝에 영입했는데 지지자분들께서 비판이 봇물처럼 쏟아진다. 이영돈 PD와 방금 상의해서 일단 영입을 보류하기로 했다"며 "인사라는 게 참 힘든 작업"이라고 밝혔다.

이 전 PD는 채널A '먹거리 X파일' 프로그램을 연출한 인물이다.
그러나 연예인 김영애가 판매하던 황토팩에 중금속이 검출됐다는 취지의 방송을 비롯해 '부실 검증'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한편 함께 영입된 여명숙 전 게임물 관리위원장은 박근혜 정부에서 게임물 관리위원장을 지냈다. 최근엔 유튜브 등을 통해 "여성가족부부터 폭파해야 한다", "안산 선수는 페미인지 아닌지 답만 하면 된다" 등을 언급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