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안선영, 전남친 母에 들은 막말 아직도 충격 눈물

기사내용 요약
"네가 둘째발가락이 엄지보다 기니까 애비 복이 없지"

안선영, 전남친 母에 들은 막말 아직도 충격 눈물
[서울=뉴시스] 애로부부 방송 캡처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백승훈 인턴 기자 = 안선영이 전남친 어머니에게 들은 막말을 떠올리며 눈물을 떨궜다.

13일 밤 10시 30분 방송되는 채널 A '애로부부’에서는 새로운 애로드라마 ‘밤이면 밤마다’가 공개된다.

사연자 아내는 교통사고로 남편을 잃고 아들을 혼자 키우며 살던 중, 과거 자신을 열렬히 쫓아다녔던 남자에게 다시 한 번 고백을 받았다.

그의 끈질긴 구애에 결국 재혼을 했지만, 결혼 후 남편은 죽은 전남편에 대한 자격지심을 드러내며 매일같이 아내를 괴롭히기 시작했다. 또 결혼을 반대했던 시어머니까지 남편에게 합세해 아내에게 상처 주는 말을 계속했다.

이 장면을 본 MC 안선영은 "20년 전에 사귀었던 남자친구의 집에 갔다가 그런 말을 들은 적이 있다"고 아픈 경험담을 공개했다.

그는 “그 때 남자친구 집에 처음으로 가서 혹시나 '홀어머니가 예의 없게 길렀다'는 말을 들을까 봐 엄청 신경쓰고 있었다"고 입을 열었다.

하지만 과일을 깎고 있던 안선영의 발을 본 남자친구의 어머니가 "네가 둘째발가락이 엄지보다 기니까 애비 복이 없지"라는 말을 던졌다.

충격적인 막말 경험에 MC들은 모두 경악해 말을 잇지 못했다.
안선영은 "별 말도 못하고 '죄송해요'라고만 하고 계속 과일을 깎았는데, 20년이 지난 지금도 이 얘기를 할 때마다 눈물이 난다"며 결국 울먹이기 시작했다. 이에 MC 최화정은 "너무 놀라면 제대로 반응조차 못할 수도 있다"며 안선영을 토닥였다.

겨우 눈물을 삼킨 안선영은 "그 때의 저로 돌아갈 수만 있다면, 그 어머니께 '저한테 그렇게 말씀하시면 안 된다'고 단호하게 얘기하고 당시의 남자친구에게도 '지금 가만히 있으면 안 되잖아'라고 바로 말할 것 같다"고 과거의 일을 안타까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rownberr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