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권경애 "文 정부, 누구도 드루킹 사건 사과 안해.. 반헌법세력"

권경애 "文 정부, 누구도 드루킹 사건 사과 안해.. 반헌법세력"
권경애 법무법인 해미르 변호사. 뉴스1

이른바 ‘조국 흑서’의 공동 저자 중 한 명인 권경애 변호사가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연루된 김경수 경남지사에게 징역 2년이 확정된 것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 그 어느 누구 하나 드루킹 사건에 대해 사과하는 자가 없다”고 비판했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권 변호사는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오히려 집권여당과 그 지지자들은 사법시스템 자체를 부정하고 공격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들은 반헌법세력이자 반민주/반법치 세력”이라며 “나아가 그야말로 파시즘 정권이라 규정해도 과하지 않다는 것을 스스로 차곡차곡 증명해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국정원 댓글 알바 사건과 드루킹 매크로 조작사건은 권위주의 체제와 파시즘 체제의 비교로도 매우 적절한 예”라며 두 사건을 비교하기도 했다.

권 변호사는 “드루킹 사건은 경인선/경공모라는 자발적인 시민모임이 증오와 날조의 댓글을 작성하는 매크로 조작단으로 나서고, 그를 문재인 후보 대선 경선단 일원이 공모해 승인한다”며 “파시즘 체제는 당 또는 당 외곽의 동형 조직이 공훈을 세우고, 기존 국가 조직과 경쟁하며 국가 기능을 무정형성으로 만든다”고 지적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