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초년생 수십명에 "빚내서라도 투자해"…27억 등친 20대

사회초년생 수십명에 "빚내서라도 투자해"…27억 등친 20대
© 뉴스1

(부산=뉴스1) 박세진 기자 = 사회초년생 수십명을 상대로 청년 지원사업에 투자하면 수익금을 주겠다고 속여 수십억원을 등친 20대 남성이 검거됐다.

21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부산지역 경찰서 2곳에 20대 A씨로부터 사기 피해를 봤다는 신고가 총 41건 접수됐다.

해운대경찰서 21건, 사상경찰서 20건으로 피해 금액은 각각 14억원과 13억원에 달했다.

A씨는 공장 등에 취업한 지 6개월 이상 지난 20대 초반 또래들을 대상으로 자신이 운영하는 회사의 청년 지원사업에 투자하면 수익금을 주겠다고 속였다.

그는 '1년 뒤 100만∼20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며 관심을 끈 뒤 한 사람당 2000만~3000만원을 마련해 맡길 것을 요구했다.

돈이 없으면 대출을 받도록까지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의심을 피하기 위해 포르쉐를 타고 다니며 수십억 원이 든 통장 실물과 해운대 고급 아파트 주소가 찍힌 신분증 등을 보여줬다.

약속한 1년 중 일정 기간은 이자를 내주다 잠적하거나 피해자들이 돈을 돌려달라고 하면 오히려 '자금 문제로 돈을 더 내야 한다'며 압박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에게 사기를 당한 피해자는 경남과 수도권 등에도 있으며 피해자 단체대화방이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비슷한 내용의 고소장을 접수한 서울 강서경찰서는 최근 A씨를 체포해 지난 17일 구속했다. 부산경찰은 사건 일부를 이첩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