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티몬 장윤석 “새 회사 입사했다 생각하라”..변혁 예고

티몬 장윤석 “새 회사 입사했다 생각하라”..변혁 예고
장윤석 티몬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티몬 사옥에서 열린 타운홀 미팅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티몬 제공

[파이낸셜뉴스] 장윤석 티몬 대표가 21일 임직원들에게 "새로운 회사에 입사했다고 생각하라"며 변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장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대치동 티몬 사옥에서 열린 타운홀미팅에서 "좋은 자산을 가지고 있는 티몬의 '커머스 DNA'에 '콘텐츠 DNA'를 유기적으로 결합해야 할 것"이라며 "답은 나와있으니 그것을 실행할 조직과 기업문화, 일하는 방식을 업그레이드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 대표는 쇼핑의 재미와 경험의 차별화에 대해 역설했다. 그는 이를 통해 파트너와 좋은 상품, 고객의 쇼핑 경험이 유기적으로 이어지는 ‘플라이휠(flywheel)’의 구축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객과 파트너뿐 아니라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상생도 필요하다고 장 대표는 말했다.

장 대표는 "고객은 단순한 소비자가 아니고 파트너 또한 다양하게 세분화되며, 정보를 전하는 매체 역시 다각화되고 있다"며 "이들과의 관계를 재정의하고 각각의 니즈를 충족시키며 상생을 기반으로 윈윈할 수 있는 서비스를 구축해야 한다"고 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스타트업 마인드'로 일해줄 것을 당부했다. 장 대표는 "아예 티몬이라는 스타트업에 새로 입사했다고 생각하라"며 "스타트업인만큼 수평적 소통에 기반한 실행력과 행동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려먼서 장 대표는 “티모니언들이 원팀(one team)이 되어 세상에 임팩트를 줄 수 있는 서비스, 티몬만의 커머스를 만들 수 있을 거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장 대표는 원활하고 폭넓은 사내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커뮤니티 서비스를 직접 설치해 직원들에게 공개하고, 직급을 폐지하고 회사 내 호칭도 영어 이름으로 바꿀 것이라고 밝혔다.

장 대표는 "같이 일했을 때 배움이 있고, 설레야 하고, 세상에 없는 것을 만들어보자 하는 믿음이 있는 그런 좋은 동료가 되자"고 주문했다.

한편, 이날 타운홀미팅은 소수의 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티몬의 라이브커머스 플랫폼 ‘티비온(TVON)’을 통해 실시간 쌍방 소통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100여분간 열린 이날 ‘라방’에는 모든 직원들이 참여해 방송을 보며 댓글로 반응을 보이고 질문하는 등 높은 관심을 보였다.

jasonchoi@fnnews.com 최재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