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기현 "윤 X파일, 정치공작 냄새…검토할 의향은 있다"

"내용 몰라 답변할 수는 없지만…" "'제2의 김대업' 아닌가 싶은 생각"

김기현 "윤 X파일, 정치공작 냄새…검토할 의향은 있다"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6.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도덕적 의혹이 담긴 것으로 알려진 '엑스(X) 파일'과 관련해 "정치공작의 냄새가 물씬 풍긴다"고 22일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윤석열 X파일은) 내용을 잘 몰라서 답변드릴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야권 최초로 X파일을 언급한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을 거론하며 "무슨 경로로 어떤 파일을 입수했는지 제가 아는 바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떻든 전체로 보면 정치공작의 냄새가 물씬 풍긴다.
울산시장 선거때도 그런 방식으로 선거공작을 하더니, 또 그런 선거공작 '제2의 김대업'과 같은 모습을 보이는 것이 아닌가 매우 의심스러운 정황들이 포착된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장 소장이 '국민의힘에 X파일을 주겠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자료를 주면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장 소장의 자료를 받을 의향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받을 의향이 있다 없다 이렇게 하는 건 넌센스같은 답변"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