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새우튀김 막말' 업주 사망에...쿠팡이츠 "재발방지 약속"


'새우튀김 막말' 업주 사망에...쿠팡이츠 "재발방지 약속"


[파이낸셜뉴스] 쿠팡이츠를 이용하던 음식점 점주가 고객의 환불 요구와 '별점 테러'로 고통받다 사망에 이른 사연이 전해진 가운데 쿠팡이츠가 제발방지대책을 내놨다.

쿠팡이츠는 22일 "일부 이용자의 갑질과 무리한 환불요구, 악의적 리뷰 등으로 피해를 입은 점주 여러분께 적절한 지원을 해드리지 못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쿠팡이츠는 향후 이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하는 방지 대책을 마련해 발표했다.

쿠팡이츠는 "갑질 이용자의 악의적 비난으로 피해를 받게 된 점주 여러분을 보호하기 위해 전담조직을 신설하겠다"며 "또 점주들의 어려움을 들을 수 있는 전담 상담사를 배치하고 상담사에 대한 교육과 훈련을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악성 리뷰에 대해 점주가 직접 댓글을 달아 해명할 수 있는 기능을 조속히 도입하고, 악성 리뷰에 대해 신속하게 노출이 되지 않도록 신고 절차도 개선하겠다"고 덧붙였다.

쿠팡이츠는 이밖에도 공정한 리뷰를 위한 평가 분리 기능 강화, 점주 등 시민사회 각계의 목소리 청취 등도 약속했다.

지난 21일 MBC 보도에 따르면 서울 동작구의 한 김밥가게 주인 A씨는 환불을 요구하는 배달 고객과 쿠팡이츠 측의 전화를 받은 뒤 뇌출혈로 쓰러졌다.

고객은 "새우튀김 3개 중 하나의 색이 이상하다"며 새우튀김 1개에 해당하는 돈을 환불해줄 것을 요구했다.
A씨가 어렵다는 입장을 내비치자 해당 고객은 지속적인 막말과 '별점 테러'로 A씨에게 불만을 표출했다.

A씨는 쿠팡이츠에 전화를 걸어 이같은 상황을 설명하고 부당함을 설명했지만 쿠팡이츠 센터는 "고객과 다시 통화를 해야겠다", "주문 건을 전체 다 취소해 달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A씨는 뇌출혈로 쓰러졌고 의식불명으로 병원에 입원한 뒤 3주 만에 세상을 떠났다.

jasonchoi@fnnews.com 최재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