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강훈식 "경선연기 상당한 사유 있다 보기 어려워"

"의원들 의견 수렴 후 마지막 결단은 대표가" "野, X파일 진실 밝혀야…출처 논쟁 호도 안돼"

강훈식 "경선연기 상당한 사유 있다 보기 어려워"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과 언쟁을 벌이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4.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당헌당규상에 심각한 사유가 있을 경우에만 경선 연기 또는 일정을 조정할 수 있게 돼 있는데 지금 상당한 사유가 있다고 보기 어려운 게 객관적 시각"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대선경선기획단 공동단장을 맡은 강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경선 연기와 관련, "오늘 중에는 정리를 하지 않을까 싶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송영길 대표가 대선주자 최문순 강원지사와 면담에서 '연기 불가' 쪽에 무게를 둔 언급을 한 것으로 전해진 바 있다. 강 의원은 이에 대해 "전체 지형으로 보면 (경선 연기파가) 반반 정도 경우의 수라면 불투명하지 않을까라는 정도의 이야기를 했을 가능성은 있다"고 설명했다.

강 의원은 "모든 후보가 합의하면 연기도 가능하다"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의원들도 입장이 있고 이야기를 하고 싶어하니 그 의견들까지 수렴하고 토론도 해보는 것"이라며 의총 개최 배경을 전했다.

이어 "마지막 결단은 대표 수순으로 갈 수밖에 없다"며 "(최고위원회에서) 물론 만장일치를 설득해내면 좋지만 설득도 안 될 경우 수까지 고려해 본다면 대표의 결정이 마지막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대선기획단 출범 시기와 관련해서는 "오늘 저녁 이후에 결정된다고 보면 된다"며 "오늘까지 그(경선 연기) 의견을 모으고 난 다음에 저희들이 어떻게 활동할 건지 정해진다"고 밝혔다.

그는 또 "연기와 관련된 일정에 1주일도 있고 2주일도 있고 2달 연기론도 있다"며 "안 하면 안 하는 대로 맞출 것이고, 한다고 하면 그게 며칠인지 정하는 수순으로 가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선 방식과 관련해서는 "토론 방식을 어떻게 할 것인지, 가령 예를 들면 압박면접도 해보자"며 "흥행을 위해선 오히려 후보들의 민낯을 보여주는 방식, 당헌당규 안에 있는 방식에서 창의적인 생각들을 할 수 있다"고 했다.

강 의원은 윤석열 X파일에 대해선 "민주당이 만든 게 확실히 아니다. 일종의 뒤집어씌우기 전략"이라며 "출처가 중요한 게 아니라 진실 여부가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을 향해 "마치 뭘 만들었다는 식으로 호도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오히려 자당 후보가 그것(X파일) 사실 여부가 있는지 없는지 본인들이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선 출마 관련 입장을 조만간 밝히겠다고 말한 최재형 감사원장에 대해서는 "당연히 감사원장 자리에서 '그런 생각이 없다'고 단호하게 말해야 되는 것"이라며 "이미 애매한 어법을 쓰는 순간 출마 의지를 굳힌 것이라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