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장진영 "윤석열 X파일 봤는데, 이걸 가지고 뭘 하겠다는 건지…허접"

장진영 "윤석열 X파일 봤는데, 이걸 가지고 뭘 하겠다는 건지…허접"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9일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에서 열린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선생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송 대표는 '윤석열 X파일을 모으고 있다'고 언급, 이후 윤석열 X파일이 정치권 관심사로 등장했다.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비서실장을 지냈던 장진영 변호사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을 봤지만 별 내용이 없었다며 이것을 가지고 윤 전 총장 발목을 잡겠다는 건 오산이라고 주장했다. 오히려 X파일로 공격할 경우 윤 전 총장 지지율만 올려줄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장 변호사는 21일 오후 CBS라디오 '김종대의 뉴스업'에서 "지금 돌아다니고 있는 또는 송영길 대표가 얘기하는 것과 같은 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X파일을 받아봤다"며 "대체 이걸 가지고 뭘 한다는 걸까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내용에 대해 장 변호사는 "소위 찌라시라는 그런 수준으로 대부분 장모나 배우자, 아내에 관한 내용들로 시기적으로도 보면 윤 총장과는 관련이 없는, 윤 총장과 결혼 이전의 얘기들이었다"며 "그래서 윤 총장하고 엮으려면 그런 문제에 대해 윤 총장이 직위를 이용해서 수사를 방해를 했다든지 또는 무마를 했다든지 이런 내용들이 있어야 되는데 그런 내용은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따라서 장 변호사는 "그런 정도의 풍설을 가지고 압도적인 1등을 하고 있는 대권 후보를 낙마를 시킨다?, 잘못 공격을 하면 더 날개를 달아주는 그런 결과를 낳을 수도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진행자가 "보수 성향 장성철 평론가가 'X파일 보고 윤석열 전 총장은 끝났다'고 했는데 다른 X파일인가"라고 묻자 장 변호사는 "장성철씨가 뭘 본 건지는 잘 모르겠다"며 같은 내용인지는 알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장성철씨는 '윤석열 전 총장이 굉장히 방어하기가 힘들 것 같다'고 했는데 그런 정도의 결론을 내리려면 정확한 팩트, 사실관계와 부합하는 증거들이 충분히 있는 자료를 봤어야 될 것 같다"라는 말로 장성철씨의 주장을 의심하면서 봤다면 자신이 본 그 수준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장 변호사는 "윤석열 총장도 X파일 문제로 국면 전환을 좀 할 필요가 있다"며 "본인이 아닌 (다른 이가) 대응을 하고 있다 보니까 이런 얘기들이 자꾸 재생산되는 것"이라며 윤 전 총장이 직접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선 "언제까지 차곡차곡 모을 것인지, 있으면 터뜨려야 한다"며 있다는 시늉만 하는 건 "정치공학적인 또는 정치공세, 음모론을 불러일으킬 수 있을 만한 행동이다"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