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中, 美의 코로나 재조사 압박에 "노골적인 협박"

中, 美의 코로나 재조사 압박에 "노골적인 협박"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뉴스1


[파이낸셜뉴스] 중국 정부가 코로나19의 기원을 재조사하도록 협조하지 않으면 국제 사회에서 고립된다는 미국 정부의 주장에 “노골적인 협박”이라고 반발하며 재조사를 수용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중국 외교부의 자오리젠 대변인은 20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의 발언은 대놓고 중국을 공갈협박하는 것"이라면서 "중국은 강한 유감을 표명하고 굳건히 반대하며, 절대로 그것(코로나19 기원 재조사)을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 초기부터 개방적이고 투명한 입장을 취해왔다"며 "다른 나라들과 코로나19를 예방하고 통제한 경험을 공유했고, 검진과 치료 관련 정보도 나눴다"고 설명했다. 자오리젠은 세계보건기구(WHO) 전문가들이 이미 두차례나 중국을 방문해 조사한 점도 언급했다.

그는 "코로나바이러스 기원 조사는 전 세계 과학자들이 협력해 다뤄야 할 과학의 영역이지, 자의적으로 정치화해선 안 된다. 이것은 대다수의 국가들도 동의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미국 백악관의 제이크 설리번 보좌관은 전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의 목표는 중국에 '냉혹한 선택'을 제시하는 것"이라며 "조사관들이 책임감 있게 이 사건이 어디서 발생했는지 밝혀내는 진짜 일을 하도록 허락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중국은) 국제사회에서 고립될 것"이라고 말했다.

WHO는 지난해 중국에 조사팀을 보내 코로나19의 기원을 조사했지만 조사팀은 2019년 첫 환자가 보고된 후베이성 우한에 가지 못했다. 조사팀은 올해 1월 다시 중국을 찾아 우한을 방문하고 코로나19가 중간 숙주를 통해 인간에게 전파되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감염 경로를 파악하지 못했다.


지난해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정부는 바이러스가 우한의 연구소에서 누출됬다는 의혹을 제기했고 올해 취임한 조 바이든 미 대통령 역시 정보 당국에 바이러스 기원을 조사하라고 지시했다. 이달 주요 7개국(G7) 정상들 역시 바이든 주도로 성명을 내고 중국에서 코로나19의 기원을 재조사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에 대해 중국 정부는 WHO가 이미 조사를 마쳤다며 오히려 미국 내 연구소에서 바이러스가 처음 시작되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