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여의도 집어삼킨 윤석열 'X파일'…與 '낙마 공세' 野 '보호막 자처'

여의도 집어삼킨 윤석열 'X파일'…與 '낙마 공세' 野 '보호막 자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2021.6.9/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여의도 집어삼킨 윤석열 'X파일'…與 '낙마 공세' 野 '보호막 자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6.21/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여의도 집어삼킨 윤석열 'X파일'…與 '낙마 공세' 野 '보호막 자처'
송영길 더불어민주당대표가 21일 오전 광주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광주광역시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6.21/뉴스1 © News1 박준배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이준성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X파일'이 정치권을 집어삼켰다. 윤 전 총장 측이 '무대응' 원칙 기조를 이어가는 사이 더불어민주당이 공세에 고삐를 당기자 국민의힘 등 보수야권은 보호막을 자처하고 나섰다.

국민의힘은 21일 오전부터 이준석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와 개별 인사들이 나서 윤 전 총장 엄호에 나섰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전 총장에 대한 사퇴 압박이 거셌던 만큼 문제가 될 만한 내용이 있다면 이미 문제 삼았을 것"이라며 "(X파일에) 언급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 거나 사실상 문제 되지 않는 내용일 것"이라고 말했다.

'X파일'을 처음 언급한 송영길 민주당 대표를 향해서는 "유력 대권주자에 대한 검증은 필요하나 내용 없이 회자되는 X파일은 국민 피로감과 짜증을 유발한다"고 비판했다.

조수진 최고위원은 "윤 전 총장을 서울중앙지검장, 검찰총장에 발탁한 문재인 정권 스스로 얼굴에 침 뱉는 행위란 것도 명심하기 바란다"며 "(X파일이 있다면) 지금 즉시 공개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이번 사태를 과거 이회창 전 한나라당 대선 후보 아들의 병역비리 은폐 의혹을 제기한 제2의 '김대업 사건'으로 규정하며 "유력 대권후보 공격을 위한 엉터리 정보의 유통, 확대 재생산은 민주당이 살아있는 한 영원히 함께 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김기현 원내대표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김대업 사건'과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을 거론하며 "음습한 선거공작의 그림자가 드리우기 시작했다"며 "X파일 논란을 계기로 당 차원의 야권 후보 보호대책도 강구해 나가겠다"고 발끈했다.

의원들의 엄호도 이어졌다. 한 초선 의원은 뉴스1과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이 대권을 잡으면 가장 두려워할 집단이 경찰"이라며 "경찰 내 정보 조직이 그동안 제기된 윤 전 총장에 대한 의혹을 짜깁기해 청와대에 보고하고 이를 송 대표를 통해 언론에 흘린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라고 구체적인 의심을 제시했다.

이언주 전 의원도 송 대표를 향해 "X파일 운운한 것에 대해 스스로 해명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한 목소리를 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X파일 논란은 공작 정치 개시의 신호탄"이라며 "송 대표는 파일을 즉시 공개하고 당사자의 해명을 듣고 국민과 언론이 사실 확인을 하면 간단하게 풀릴 일이다"라고 강조했다.

민주당과 당내 대선주자들은 'X파일' 진원지를 야권으로 돌리면서 윤 전 총장에 대한 검증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태세다.

고용진 당 수석대변인은 "김무성 전 대표의 보좌관이던 장성철씨가 입수했다면 야권에서 파일을 만들었을 가능성이 클 것"이라며 "야권에서 수류탄을 만들고 던졌다면, 제거하는 것도 야권의 몫"이라고 공을 야권에 돌렸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내용은 모르지만 윤 전 총장뿐 아니라 대선에 나서고자 하는 모든 후보들은 철저하게 능력과 도덕성 검증을 받아야 한다"고, 이광재 의원은 "X파일 말고 윤석열의 국가 비전파일을 보여달라"고 했다.

강병원 당 최고위원은 "그동안 윤 전 총장은 부인과 장모 등 가족의 각종 의혹을 대수롭지 않은 일로 치부하면서 특히 장모 문제에 대해 '십원 한 장 손해를 끼친 적 없다'는 오만한 태도를 보여왔다"며 "불통과 오만이 윤 전 총장을 상징하는 열쇳말이 됐다"고 비판했다.

대선 경선기획단 공동 단장으로 내정된 강훈식 의원도 "국민의힘이 입당을 요구하고 있는 입장이라면 어떤 분인지 검증해보라"면서 "(윤 전 총장은) 검증을 당연하게 받아들이시라"고 했다.

정청래 의원은 "윤 전 총장이 간보기 정치를 하다보니 실존 유무를 떠나 윤석열의 X파일이라는 말이 더 중독성이 있는 것"이라며 "(X파일이) 휘발성과 전파력도 짱인 소재이기에 윤석열은 오래가지 못할 것 같다"고 전망했다.

여야가 논쟁하는 사이 장 소장은 추가 입장을 내놨다. 장 소장은 뉴스1과 통화에서 "X파일은 각 4월말과 6월초에 작성된 두 가지 버전이 있다"고 말했다.

장 소장에 따르면 4월말 작성 문건에는 윤 전 총장의 좌우명·인적사항·근무지, 처와 장모의 인적사항 등 기본적인 정보가 담겨 있다.
6월초 작성 문건에는 윤 전 총장 본인뿐 아니라 장모·처와 관련된 의혹들이 나열돼 있고, 각 사안에 대한 공세 방식도 적혀있다고 한다.

장 소장은 "문건상 의혹에 대한 신빙성을 제가 확인할 수는 없다"며 "다만 정치적인 공세를 받으면 잘 방어하고 대응해야 할 문제들인 것은 맞는다"라고 했다.

김무성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장 소장은 2018년 3월 의원실을 떠나 평론가의 길을 걷게 된 이후, 서로 왕래가 없다"며 장 소장 '배후설'을 일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