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흔들리는 尹…野 빅텐트 주도권은 다시 국민의힘으로

흔들리는 尹…野 빅텐트 주도권은 다시 국민의힘으로
왼쪽부터 윤석열 전 검찰총장,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최재형 감사원장.©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대권 도전 선언을 앞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캠프 대변인 사퇴와 'X파일' 논란으로 겹악재에 둘러싸이는 사이 야권의 '빅텐트' 주도권이 국민의힘으로 옮겨오는 모습이다.

이준석 대표 체제가 들어선 이후 국민의힘 지지율이 상승세여서 야권 재편의 구심력도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무엇보다 최근 여러 악재에 둘러싼 윤 전 총장에 대한 입당 압박도 이전보다 거세질 것으로 관측된다.

21일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4~1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251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국민의힘 지지도는 전주 대비 0.6%포인트(p) 상승한 39.7%를 기록했고, 더불어민주당은 0.2%p 오른 29.4%로 나타났다. 국민의힘은 3주 연속 상승 흐름을 보이며 출범 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18~19일 이틀간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4명을 상대로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를 조사해 이날 발표한 조사결과를 보면 윤 전 총장 38%, 이재명 경기도지사 25%로 집계됐다.

지난주 대비 윤 전 총장은 2.5%p 상승했고, 이 지사는 2.7%p 하락한 수치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이 조사에서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은 소폭 상승했지만 지난 20일 이동훈 전 대변인 사퇴와 'X파일' 논란 등이 반영이 되지 않은 지지율이기 때문에 추이는 다음 조사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그동안 야권의 구심점은 유력 주자인 윤 전 총장이 쥐고 있었다. 하지만 '이준석 체제' 이후 국민의힘 지지율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어 윤 전 총장이 제3지대를 선택할 가능성이 크게 위축되고 있다.

특히 이 대표가 윤 전 총장의 입당을 공개적으로 촉구하는 것은 최근 당을 향한 민심이 변한 데 따른 자신감에서 나온 것이란 분석이 지배적이다.

당초 국민의힘 입당이 임박해 보였던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대선 경선이 시작되는 8월까지는 입당을 유보하고 있지만, 대권 도전 선언 이후에는 입당 압박이 더욱 거세질 수밖에 없어 보인다.


국민의힘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전언정치'로 윤 전 총장의 입지가 조금씩 줄어들고 대권주자로 네거티브 공세도 견뎌야 하는 만큼 입당을 통해 당내 자신의 입지를 만드는 중요해졌다"며 "대권 도전 선언 이후엔 지금처럼 제3 지대에 머물기는 힘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윤 전 총장 측에선 8월에 출발하는 '경선 버스'에 합류해야 한다는 분위기가 많지만 당에 그대로 흡수되는 것은 경계하고 있다.

국민의힘 한 재선 의원은 "정당정치에 대한 불신이 있다고 해도 결국 선거는 인물과 정당이 결합돼야 하는 것"이라며 "당내 입지, 경선룰 등에 대한 우려 때문에 입당이 미뤄지고 있다면 대권주자로서 큰 실수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