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野, 윤석열 X파일 정면대응 "공작 냄새…있다면 즉각 공개하라"

野, 윤석열 X파일 정면대응 "공작 냄새…있다면 즉각 공개하라"
이준석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6.21/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野, 윤석열 X파일 정면대응 "공작 냄새…있다면 즉각 공개하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6.2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유새슬 기자 = 국민의힘 당 지도부는 21일 여권에 이어 야권 인사까지 언급하며 논란이 커진 이른바 '윤석열 X-파일'에 대해 일제히 "정치공작"으로 강력 비판하면서 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보호에 주력했다.

앞서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파일'을 차곡차곡 준비하고 있다며 검증 공세를 예고한 이후 야권 인사인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지난 19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윤 전 총장과 아내·장모 관련 의혹을 일부 정리한 파일을 입수했다고 밝혀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장 소장은 "의혹이 사실인지는 제가 확인할 방법은 없지만 이런 의혹을 받는 분이 국민의 선택을 받는 일은 무척 힘들겠다는 게 고심 끝에 내린 결론"이라며 "높은 지지율에 취해있는 현재 준비와 대응 수준을 보면 '방어는 어렵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이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주말 내내 송 대표가 처음 언급한 X파일 여파가 거세게 몰아쳤다"며 "유력 대권주자에 대한 검증은 필요하지만, 내용 없이 회자되는 X파일은 국민 피로감과 짜증을 유발한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윤 전 총장에 대한 사퇴 압박이 거셌던 만큼 문제가 될 만한 내용이 있다면 이미 문제 삼았을 것"이라며 "(X파일에) 언급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거나 사실상 문제되지 않는 내용일 것"이라고 윤 전 총장을 엄호했다.

조수진 최고위원 역시 "'공작'의 냄새가 난다"며 "(X파일이 있다면) 지금 즉시 공개하라"고 말했다. 조 최고위원은 "X파일이 있다는 것을 알고도 윤 전 총장을 서울중앙지검장, 검찰총장에 발탁한 것은 문재인 정권 스스로 얼굴에 침 뱉는 행위란 것도 명심하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과거 여권이 제기한 김대업 공작 등을 언급하며 "유력 대권후보 공격을 위한 엉터리 정보의 유통, 확대재생산은 민주당이 살아있는 한 영원히 함께 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김 최고위원은 "야권 단일후보를 만들어가는 과정에 있다"며 "(우리 당) 대선주자 될 가능성이 있는 분들도 모두 야권 후보로 판단하고 우리 당이 보호조치에 나서야 할 때"라며 윤 전 총장 외에도 최재형 감사원장,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등에 대한 보호조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최고위원은 또 "반대로 야권 단일후보로 거론되는 분들, 야권주자가 될 수 있는 분들에 대한 공격은 내부 적으로 간주하고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며 X파일을 언급한 장성철 소장을 겨냥했다. 장 소장은 김무성 전 대표의 보좌관을 지냈다.

정미경 최고위원 역시 장 소장을 두고 "X파일이 사실인 것처럼 확인해주는 역할을 자처했다"며 "아군이 맞는가. 아군이라면 윤 전 총장에게 직접 건네거나 당 지도부에 넘겨 대응책, 법적조치를 위할 수 있게 해줘야 아군"이라고 말했다.

정 최고위원은 "송 대표는 X파일이 있으면 공개하라. 장씨는 입수한 X파일을 잘 보관해야 할 것이다. 입수하지 않고 한 것처럼 거짓말하면서 나쁜 게 있는 것처럼 표현한 것도 허위사실유포가 된다. 명예훼손죄가 성립한다"고 경고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X파일에 대해 '김대업 사건'과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을 거론하며 "음습한 선거공작의 그림자가 드리우기 시작했다"고 날을 세웠다.

김 원내대표는 "혁신하겠다는 정당의 대표가 아직도 저질스러운 공작정치의 유혹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모습을 보면 안쓰럽기까지 하다"고 송 대표를 직격했다.

그러면서 "X파일 논란을 계기로 당 차원의 야권 후보 보호대책도 강구해 나가겠다"며 "민주당은 비겁하게 뒷골목에서 작업을 벌이는 못된 버릇을 버리고, 정정당당하게 선거전에 임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 회의에서 "X파일 논란은 공작 정치 개시의 신호탄"이라며 "여권의 '공작정치 하계 대공세'를 막아내지 못하면 정권교체의 꿈은 물거품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해법은 간단하다. 송 대표는 파일을 즉시 공개하고 당사자의 해명을 듣고 국민과 언론이 사실 확인을 하면 된다"며 "결과에 따라 허위나 과장이 있으면 송 대표가 정치적·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또 "과거 김대업은 야당 유력 후보의 아들을 '인간 미라'로 몰아세우며 병역 비리 의혹을 제기해 대선 결과에 커다란 영향을 미쳤고, 저 역시 지난 대선에서 드루킹 일당의 1억개에 가까운 댓글 조작으로 이미지 조작을 당했다"며 "공작이 승리하고 진실이 패배하는 우리 정치의 악순환을 제가 온 몸을 던져서라도 끊어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