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준석 "추미애, 꿩잡는 매? '닭쫓던 강아지' 자임해야"

尹 X파일 거론하며 "진짜 뭘 준비하고 있는건가" "X파일 피로감 유발…문제 있다면 수사 의뢰하라" 대외협력위원장 권영세, 인재영입위원장 정병국

이준석 "추미애, 꿩잡는 매? '닭쫓던 강아지' 자임해야"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6.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1일 '윤석열 X파일'이 정치권을 강타한 가운데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저격수를 자처한 데 대해 "닭쫓던 강아지를 자임해야될 분이 '꿩잡는 매'를 자임하는 걸 보면 매우 의아하다. 진짜 뭘 준비하고 있는건가"라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추 전 장관은 재임 시기에 윤석열 전 총장을 향해 감찰권을 남용해 찍어내기를 시도했으나 결국 실패하고 국민의 지탄을 받았다"라면서 이같이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어 "(윤 전 총장에 대한) 검증은 필요하지만 내용없이 회자돼 피로감과 짜증만을 유발할 뿐"이라면서 "X파일은 사실이 아니거나 사실상 문제가 되지 않을 내용일 것"이라고 윤 전 총장을 비호했다.

그러면서 "X파일 내용을 알고 있는 분들 중 이것이 형사적으로 문제가 될 만한 내용이라면 수사기관에 관련 자료를 넘겨 공정한 수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해주시고, 도덕적으로 지탄받을 일이라면 즉각 내용을 공개하고 평가받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는 윤석열 X파일을 제기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장성철 공감과논쟁정책센터 소장을 두루 겨냥한 발언으로 읽힌다. 내용을 공개해 의혹을 털고 가자는 의미다.

이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대외협력위원장과 인재영입위원장에 각각 4선의 권영세 의원과 정병국 전 의원을 지명했다. 권 의원은 사무총장으로도 거론됐으나 고사한 바 있다. 디지털정당위원장은 최고위원에 도전했던 이영 의원을 지명했다.


이 대표는 "저는 공정한 대선 경선을 위해 당 밖 주자들과 접촉을 전혀 하지 않고 있다"라며 "대외협력위원장은 저를 대신해 당 밖의 대선 주자들과 활발히 접촉하고 그들을 당으로 안내하는 큰 역할을 부여받는다"라고 했다.

이어 "인재영입위원장은 우리 당의 지형을 확장하기 위해 다양한 인사 영입과 함께 문재인 정부의 실정에 실망한 탈진보 블록의 인사를 포함한 다양한 분들과 소통을 해주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당내 중진급 인사들의 도움을 받을 일이 많을 것"이라며 "이분들은 저에게 상산사호(商山四皓)와 같은 분들"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