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청래 "윤석열 X파일로 사실상 끝" vs 하태경 "제2의 김대업 냄새"

정청래 "윤석열 X파일로 사실상 끝" vs 하태경 "제2의 김대업 냄새"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9일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 개장식 겸 이회영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하며 퇴임 후 첫 공식 행보에 나섰다. 윤 전 총장이 개장식 자리에 앉아 마스크를 고쳐 쓰고 있다.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윤석열 X파일' 논란이 재점화되자 여권은 'X파일'이라는 단어 자체가 주는 폭발력이 어마어마하다며 윤 전 검찰총장이 넘기 힘든, 넘더라도 진을 다 빼버릴 것이라며 표정관리에 들어갔다.

반면 윤 전 총장을 전략자산으로 생각하고 있는 국민의힘은 '제2의 김대업 사건'으로 규정, 정치공작 프레임 저지 준비에 들어갔다.

◇ '윤석열 X파일'…송영길이 운 떼고 장성철이 휘발유 부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최근 "윤 전 총장 관련 자료를 모으고 있다"며 X파일을 언급할 때까지만 해도 큰 주목받지 못했지만 지난 19일,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 보좌관 출신인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X파일 일부를 입수했다"며 "방어하기 힘들겠다는 생각이다"고 밝힌 뒤 정국을 뒤흔들어 놓고 있다.

장 소장이 아군진지에 수류탄을 까넣었다는 해석이 나도는 가운데 여권의 대표적 대야 공격수인 정청래 민주당 의원은 21일 "나는 윤석열 X-파일의 존재를 모르지만 (있다면) 대략 상상하는 그런 내용일 것으로 관측 된다"고 슬쩍 X파일 단어를 강조했다.

◇ 정청래 "X파일 휘발성 짱…간보기 정치 윤석열의 자업자득, 尹 오래 못갈 듯"

이어 정 의원은 "실체보다 상상의 속도가 더 빠르고 추상화가 정물화보다 더 상상을 자극한다"며 "윤 전 총장이 간보기 정치를 하다보니 실존 유무를 떠나 윤석열의 X-파일이라는 말이 더 중독성이 있는 것"이라고 이번 일은 윤 전 총장이 자초한 셈이라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X파일이) 휘발성과 전파력도 짱인 소재이기에 윤석열은 오래가지 못할것 같다"고 점친 뒤 "좀 더 버텨줘야 할텐데"라고 윤 전 총장을 안타까워하는 여유까지 부렸다.

◇하태경 "제2의 김대업 공작정치…당이 나서 확실히 규명해야"

이에 반해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이건 전형적인 구시대 공작정치다"며 "제2 김대업 공작정치를 결코 묵과해서는 안된다"고 분개했다.


하 의원은 "장 소장이 우리당 의원 보좌관을 지냈다고 하니 당원일 가능성이 높다"라며 "즉각 진상조사하여 공작정치의 뿌리를 뽑아야 한다"고 당원이 개입된 일인만큼 당이 나서 수류탄을 제거하고 그 배후를 밝힐 것을 촉구했다.

김대업 사건은 2002년 16대 대선 당시 병무 관련 의정 부사관을 지냈던 김대업씨가 '1997년 15대 대선 직후 이회창 후보의 장남 정연씨의 병역비리를 은폐하기 위한 대책회의가 열린 뒤 병적 기록이 파기됐다'는 주장을 펼쳐, 이회창 후보측에 결정적 타격을 준 일을 말한다.

김대업씨는 무고(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고 옥살이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