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장제원 "野에 與 세작 있나…'윤석열 X파일' 음습한 정치공작 냄새"

장제원 "野에 與 세작 있나…'윤석열 X파일' 음습한 정치공작 냄새"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2020.11.16/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2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신상 의혹 등을 정리했다는 이른바 'X파일' 논란에 대해 "윤 전 총장을 끌어내리기 위한 음습한 정치공작의 냄새가 피어오르기 시작했다"며 방어에 나섰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발언으로 시작된 정치공작이 야권 내부로까지 침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야권 분열을 노리는 민주당의 이간계에 부화뇌동하는 것은 이적행위"라고 말했다.

앞서 야권 인사인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은 전날(19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윤 전 총장과 아내·장모 관련 의혹을 정리한 파일을 입수했다며 "의혹이 사실인지는 제가 확인할 방법은 없지만 이런 의혹을 받는 분이 국민의 선택을 받는 일은 무척 힘들겠다는 게 고심 끝에 내린 결론"이라고 밝혔다.

그는 "높은 지지율에 취해있는 현재 준비와 대응 수준을 보면 '방어는 어렵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이에 장 의원은 "야권의 일부 인사들이 민주당과 내통해 그들의 세작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문이 든다"며 "진정 정권교체를 바라는 분이라면 X파일의 입수 경위와 내용을 윤 전 총장 측에 전달해 네거티브 공세를 사전에 차단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올바른 처신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사실관계 확인도 하지 않고, 아니 사실관계 확인할 능력도 없는 분이 주워들은 분이 주워들은 X파일을 빌미로 윤 전 총장의 대권출마 포기를 운운하는 것은 누가 봐도 윤 전 총장을 음해해서 상대 후보에게 이익을 주겠다는 의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이 아직 정치 입문 선언도 하지 않은 상황에서 발생한 일부 메시지 혼선을 침소봉대해서 '지지율에 취했다'는 둥 윤 전 총장을 흔들어 대는 것이 정권교체에 대한 희망의 불씨를 댕겨준 분에게 할 행동은 아닐 것"이라고 했다.

장 의원은 "지금은 우리의 대선 후보들을 힘을 합쳐 보호해야 할 때"라며 "시작도 하지 않고 유력 대권후보를 넘어뜨릴 궁리부터 하는 것은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을 배신하는 행위"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