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장영란 "반바지 입고 끼부리며 요리하는데 남편이 잡더라"

장영란 "반바지 입고 끼부리며 요리하는데 남편이 잡더라"
/사진=뉴시스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장영란이 다이어트 성공에 뿌듯함을 드러냈다.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SBS FIL '평생동안'에는 2㎏ 감량에 성공한 장영란이 운동 중인 근황을 공개했다.

이날 장영란의 모습을 본 김성령은 "살이 빠진 것 같아. 2㎏ 빠졌지"라고 말했고, 장영란은 "어떻게 아셨어요? 역시 언니"라고 답했다.

이에 김성령은 "니가 SNS에 그렇게 올리는데, 어떻게 모를 수가 있니?"라고 웃음을 자아냈다. 장영란은 "내가 공개한 게 아니라, 평생동안 제작진이 알린 거에요"라며 분노했다.


이날 출연진은 노화의 이유 셀룰라이트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장영란은 "오랜만에 집에서 반바지 입고 끼부리면서 요리를 하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남편이 셀룰라이트를 딱 잡더라, 충격 받았다"는 에피소드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