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여야 협공 받는 윤석열 "일절 대응 않고 마이웨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여야의 협공에는 일절 대응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자신이 정치 행보를 본격화하고 곧바로 여야로부터 협공이 거세지고 있지만 좌고우면 않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민통합해서 국가적 과제를 해결할 수 있는 큰 정치만 생각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윤 전 총장 측 이동훈 대변인이 전했다. 윤 전 총장은 또 "내 갈길만 가겠다. 내 할 일만 하겠다"며 "국민이 가리키는대로 큰 정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을 언급하며 그의 국민의힘 입당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정청래 의원과 김남국 의원도 그의 행보를 '견학' '벼락치기' 등으로 비유하며 연일 거칠게 비판하고 있다.

여권 뿐 아니라 야권에서도 대권 출마를 공식 선언한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6일 라디오에서 "(윤 전 총장의) 화법이 뚜렷하지 않고 추상적으로 하거나 비유적으로 말한다. 국민들이 잘 못 알아듣게 말한다"며 "너무 자신감이 없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전민경 기자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