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재명 "기본소득, 국민 반대하면 추진 않겠다…그것이 민주주의"

이재명 "기본소득, 국민 반대하면 추진 않겠다…그것이 민주주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3회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해 인사말 하고 있다. 2021.12.2/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일 "기본소득 정책도 국민들이 끝까지 반대해 제 임기 안에 동의를 받지 못한다면 추진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공개된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정책을) 공론화하고 토론을 한 뒤에도 국민들이 끝까지 동의하지 않을 경우, 하지 말아야 하는 것이 민주주의"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철회나 유턴이 아니라 유연하고 실용적인 것"이라고 강조하면서도 "(기본소득 정책을) 설득할 자신이 있다"고 했다.

그는 최근 전 국민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 계획을 철회하고 국토보유세(기본소득 토지세)에 대해서도 국민이 반대하면 도입하지 않겠다고 유보적인 입장을 밝힌 바 있다 .

이 후보는 또 문재인 정부 들어서 공사가 중단된 신한울 원전3·4호기 운용 문제도 국민의 뜻에 따르겠다고 밝혔다. 그는 "장기적으로는 원전을 감축하되, 그렇다고 있는 걸 일부러 닫지 말고 현재 운용 중인 원전은 가용 가능한 기간까지만 쓰자는 것이 제 입장"이라며 "신한울 3·4호기는 (이러한 원칙의) 경계에 놓여있기 때문에 국민적 공론의 결과에 따라 판단하겠다"고 했다.

'대장동 특검'에 대해서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산저축은행 대출 비리 부실수사 의혹을 수사 범위에 반드시 포함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근거 없는 이재명의 의혹만 특검을 하고, 본인(윤 후보)의 거의 확실한 범죄에 대해서는 조사하지 말자는 것이 말이 되는 소리냐"며 "그래서 나는 (관련된 의혹을 모두) 다 특검하자고 촉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 밖에도 이 후보는 검찰개혁과 관련해서는 "어떤 방식이 될지 모르겠지만, 대통령이 된다면 수사권과 기소권은 당연히 분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대통령에 당선된다면 외국 정상 중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가장 먼저 만날 계획이라고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