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현대·기아·GM·닛산 등 차량 5만7295대, 제작결함에 리콜

현대·기아·GM·닛산 등 차량 5만7295대, 제작결함에 리콜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현대 아이오닉 일렉트릭, GM 볼트 EV, 기아 카니발, 닛산 무라노 하이브리드(국토교통부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 = 국토교통부는 현대자동차, 한국지엠, 기아, 한국닛산, 기흥인터내셔널 등 5개 사의 8개 차종 5만7295대에서 제작결함을 발견해 시정조치(리콜)한다고 2일 밝혔다.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 일렉트릭 1만8282대는 안전 모드 소프트웨어 설계 오류로 안전모드 진입시 간헐적으로 가속이 지연되는 등 사고발생 가능성이 확인됐다. 마이티 1만7406대는 브레이크 호스 조립 불량으로 브레이크액이 누유돼 제동장치가 정상 작동하지 않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지엠의 볼트 전기차 1만608대는 고전압배터리 셀에서 극히 낮은 두가지 제조 결함이 동시에 발생하면 화재가 일어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아의 카니발 1만383대는 우측 자동문 잠금장치 부품 불량으로 주행 중 문이 열릴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닛산의 무라노 하이브리드 등 2개 차종 316대는 하이브리드 제어장치 소프트웨어 오류로 특정 상황에서 안전모드가 정상 작동하지 않고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있었다.

기흥인터내셔널의 로얄엔필드 인터셉터 등 2개 이륜차종 300대는 엔진제어장치 소프트웨어 설정 오류로 특정 상황에서 시동이 꺼질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차량은 각 제작사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받을 수 있다.
GM 볼트 전기차의 경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우선 진행하고 위험도 및 부품 수급을 감안해 내년 1월부터 개선된 배터리 교체를 진행할 예정이다.

제작사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이나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려야 한다. 시정조치 전에 결함 사항을 자비로 수리한 소유자는 제작사에 수리비용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