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도쿄올림픽]안산, 여자 양궁 개인전 우승…사상 첫 3관왕

[도쿄올림픽]안산, 여자 양궁 개인전 우승…사상 첫 3관왕
양궁 안산이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개인전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뉴스1 제공

안산이 하계 올림픽 사상 최초로 양궁 3관왕에 성공했다.

안산은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벌어진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전에서 러시아의 엘레나 오시포바를 접전 끝에 세트 점수 6-5로 이기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자 단체전과 혼성 단체전에서 2개의 금메달을 딴 안산은 개인전에서도 승전보를 거두며 대회 3관왕을 차지했다.

오시포바 선수와의 결승전은 시작부터 팽팽했다. 28-28로 동점을 기록한 1세트에 이어 2세트는 안산이, 3세트는 오시포바가 가져가며 팽팽히 맞섰다.
다시 4세트는 오시포바가, 5세트는 안산이 이기며 마지막 슛오프까지 가야만 했다. 슛오프에서 먼저 쏜 안산이 10점을, 오시포바가 8점에 그치며 안산의 3관왕이 결정됐다.

안산은 준결승에 이어 결승도 슛오프로 승부를 결정짓는 강한 집중력을 보여줬다.

yjjoe@fnnews.com 조윤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