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기모란 靑 방역기획관, 재산 26억..."상가·주택 등 상속"

7월 고위공직자 재산 등록 살펴보니
이철희 정무수석 16억9000여 만원
이태한 사회수석 10억9000여 만원
기모란 靑 방역기획관, 재산 26억..."상가·주택 등 상속"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기모란 방역기획관이 3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 점검회의에 참석해 자료를 보고 있다. 2021.05.03. since1999@newsis.com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기모란 청와대 방역기획관이 아파트와 단독주택, 상가 등 부동산 자산을 비롯해 총 26억 2927만원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인사혁신처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1년 7월 고위공직자 수시재산 등록 내역'에 따르면 기 기획관은 배우자 공동 명의로 보유한 실거주 목적의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동 아파트(93.10㎡)를 7억 4000만원에 신고했다. 또 배우자 명의로 상속 받은 경남 양산시 원동면 용당리 단독주택 지분(12.40㎡)을 1404만원에, 세종시 어진동 상가(33.86㎡)를 2억 2576만원에 각각 신고했다.

기 기획관의 배우자는 이외에도 서울시 마포구 망원동 마포한강아이파크 아파트 전세 임차권(84.55㎡·6억5000만원)과 경남양산시 물금읍 가촌리 아파트 전세 임차권(84.55㎡·1억원)을 신고했다. 또 상속 지분으로 경남 양산시 원동면 용당리 대지(106.50㎡·1888만원)와 세종시 도담동 나대지(349.90㎡·3억8209만원)를 각각 신고했다. 가족 산소 목적의 경남 양산 원동면 용당리 임야(250㎡·320만원)도 배우자 명의로 신고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 기획관의 부동산 보유 현황에 대해 "대전 아파트는 자가 소유이며, 경남 단독주택은 시부모님 사망에 따른 ¼지분 상속분"이라며 "세종시 대지와 상가도 시부모님 사망으로 상속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예금으로는 본인, 배우자, 부친과 모친, 장남 등 명의로 4억7959만원을 신고했다.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16억9543만원의 재산을 신고, 종전신고액(11억8158만원) 보다 5억1384만원 늘었다.

이 수석은 서울 양천구 목동 소재 아파트(9억9800만원)를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예금으로 본인과 배우자, 장남, 차남 명의로 총 5억6971만원을 신고했는데 이전 신고 때보다 2억2357만원 늘었다.

이태한 청와대 사회수석은 상속받은 토지를 비롯해 부인 명의 실거주 아파트 등 총 10억 9190만원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수석은 배우자 명의로 된 경기도 의왕시 오전동 아파트(115.86㎡·3억 800만원)와 서울시 서초동 상가 주택(33.58㎡·4000만원)을 각각 보유했다고 신고했다. 본인 명의 부동산 자산으로는 부친으로부터 상속받은 전북 완주시 고사동 단독주택 지분(12.10㎡·4949만원)만을 신고했다. 그외 부친으로부터 상속받은 대지·임야·전답 분(1542.34㎡)으로 1억 3045만원을 신고했다.

서상범 법무비서관은 총 6억1456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배우자와 공동명의의 서울 구로구 구로동 아파트 한 채(8억300만원)와 예금 3263만원, 자동차 2대(698만원)을 보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채무로는 본인 명의 금융채무(2억6775만원)를 갖고 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