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나경원 당대표 고심에..김은혜 "중진인재 고갈" vs 이준석 "환영"

野 당권주자들, 엇갈린 의견

나경원 당대표 고심에..김은혜 "중진인재 고갈" vs 이준석 "환영"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4월29일 오전 서울 명동성당에 마련된 고(故) 정진석 추기경의 빈소 조문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2021.4.29/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국민의힘 당 대표 경선 출마를 막판 고심하고 있는 가운데, 김은혜 의원과 이준석 전 최고위원 등 다른 당권주자들이 나 전 의원의 출마에 엇갈린 입장을 내놨다.

김은혜 의원은 1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불과 두 달 전에 서울시장 경선에서 낙마한 분을 소환해야 할 만큼 중진그룹 인재풀이 고갈됐다는 얘기"라며 "출마설 자체는 좀 안타깝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특히 "힘들 때 새 판 짜기로 가야지 돌려막기로 가면 안 된다"고 나 전 의원을 저격하며 "미래와 과거, 과거 대 미래 대결 구도가 그분(나경원)이 나오신다면 한층 강화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사회자가 '나 전 의원이 개인적으로 좋은 사람이지만 대표 선수로 나오면 '도로 한국당', 돌려막기 느낌이 날 것이기 때문에(반대한다)로 정리하면 되느냐'는 물음에 김 의원은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나경원 당대표 고심에..김은혜 "중진인재 고갈" vs 이준석 "환영"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당대표 경선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김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국민의힘은 판을 갈아엎는 혁명적 변화가 필요하다”며 “파격적 리더십 교체를 이뤄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2021.5.14/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사진=뉴스1
반면 이 전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나경원 대표의 출마를 바라고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 전 최고위원은 "지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우리 당이 좋은 후보들을 갖고도 막연한 두려움에 바깥에 흔들렸던 상황에서 오세훈과 나경원의 용기있는 결단이 있어서 경선은 흥행했다"며 "오세훈 시장과 나경원 (전) 대표 둘 중 하나를 우리가 편의상 후보로 고른 것이지만, 누가 나갔어도 우리 당의 승리를 만들었을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았다"고 했다.

이어 "전당대회에서는 당의 다양한 노선이 경쟁해야 하고, 어려운 선거마다 희생했던 이력은 항상 존중받아야 될 경험이고 노선"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나 전 의원은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정권교체를 위해 제가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느냐, 전대 역할이냐 다른 역할이냐 마지막 고민을 하고 있다. 조만간 결정을 해야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최근 서울시장 예비후보 선거운동 당시 사용했던 여의도 사무실을 재계약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선 "여의도에 근거지가 없어서 실무자들이 사무실을 준비하는 건 맞다"며 "사무실은 여의도에 하나 있으면 좋은 부분이 있어 그런 차원에서 계약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경원 당대표 고심에..김은혜 "중진인재 고갈" vs 이준석 "환영"
이준석 전 최고위원. 사진=뉴스1


ming@fnnews.com 전민경 기자